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벼슬의 득과 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조현철
작성일20-07-23 14:03 조회32회 댓글0건

본문

공자가 조카 공멸에게 물었습니다.

“벼슬해서 얻은 것이 무엇이고, 잃은 것이 무엇이냐?”

공멸이 그 물음에 답했습니다.

“얻은 것은 없고 잃은 것만 세 가지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일이 많아 공부를 하지 못했고,

두 번째는  녹봉이 적어 친척을 돌볼 수 없었습니다.

세 번째는  공무가 다급하여 친구들과 관계가 소원해졌습니다.”

공자는 같은 벼슬을 하고 있던 복자천에게도 물었습니다.

“벼슬해서 얻은 것이 무엇이고, 잃은 것이 무엇이냐?”

복자천이 그 물음에 답했습니다.

“잃은 것은 없고 얻은 것만 세 가지나 됩니다.

첫 번째는  예전에 배운 것을 날마다 실천하여 학문이 늘었고,

두 번째는  녹봉은 적지만 이를 아껴 친척을 도왔기에 더욱 친근해졌습니다.

세 번째는  공무가 다급하지만 틈을 내니 친구들과 더욱 가까워졌습니다.”

같은 벼슬을 하면서도 공멸은 잃은 것이 세 가지가 되고 복자천은 얻은 것이 세 가지가 됩니다.

잃은 것을 센 공멸은 벼슬하는 것이 고달프고, 얻은 것을 센 복자천은 벼슬하는 것이 행복합니다.

같은 일을 하면서도 같은 하루를 보내면서도 어떤 사람은 불행에 빠져 생활하고, 어떤 사람은 행복에 겨워 생활합니다.

불행한 사람은 잃은 것을 셉니다. 이것도 잃고 저것도 잃었다고 셉니다.

잃은 것을 셀수록 감사함도 잃게 됩니다. 잃은 것을 셀수록 만족감도 잃게 됩니다.

잃은 것을 세는 만큼 행복이 비워집니다.

행복한 사람은 얻은 것을 셉니다. 이것도 얻고 저것도 얻었다고 셉니다.

얻은 것을 셀수록 감사함도 얻게 됩니다. 얻은 것이 셀수록 만족감도 얻게 됩니다.

얻은 것을 세는 만큼 행복이 채워집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